구광모 LG 회장, 지난해 보수 54억원…구본준 고문은 퇴직금 98억원 수령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3-30 18:43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지난해 보수로 약 54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그룹 지주사 ㈜LG가 공시한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구 회장은 회사로부터 급여 43억3600만원, 상여금 10억6000만원 등 총 53억9600만원을 수령했다.

이와 관련해 회사 측은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경기 둔화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2018년 연결기준 매출액 1조9638억원 등의 성과를 달성했고,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사업구조 고도화에 기여한 점 등을 고려해 상여금을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권영수 ㈜LG 부회장은 급여 17억900만원과 상여금 6억2600만원 등 총 23억3500만원을 받았다.

구 회장이 대표이사로 승진하면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구본준 고문은 총 121억400만원을 수령했다. 퇴직소득이 98억42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급여와 상여금이 각각 5억2200만원과 17억4000만원이었다. 회사 측은 "월 기본급 8700만원 기준 근무기간 30년 1개월에 직위별 지급률을 곱해 산출, 지급했다"고 밝혔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LG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