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16] ‘1800억’ 새 주인을 찾습니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3-30 06:00
4·15 총선, 253개 선거구 1118명 등록 與 '조기 종식' vs 野 '대응 부실' 날세워 코로나19 여파...투표율 저조 우려
‘1800억 쟁탈전’의 막이 올랐다. 제21대 총선이 열리는 4·15 총선에서 1800억원의 주인이 결정된다. 올해 국회의원 1인당 연봉은 1억5188만원으로 국회의원 300명이 4년 동안 약 1800억원을 지급 받는 셈이다. 보좌진으로 확장하면 국회의원 1인당 보좌진 인건비는 연간 4억8000만원으로, 4년 동안 총 5760억원에 달한다.

1800억원을 놓고 여야가 선거전에 뛰어들었지만, 29일 현재 판세는 오리무중이다. 기본적으로 정권 임기 중 총선은 ‘정권심판론’ 성격이 짙다. 그러나 이번 총선은 여당의 ‘정권지원론’과 야당의 ‘정권심판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특히 지난 20대 총선에선 제3당의 출현으로 여소야대(與小野大) 국회가 형성됐음에도 제3정당이 '캐스팅보터' 역할을 못 한 채 여야 2중대에 머물렀다는 지적도 있다.

제3정당이 실종된 자리에는 '거대 양당'의 세 대결만 남았다. 아울러 소수 정당의 국회 입성을 골자로 한 ‘연동형비례대표제’마저 거대 양당의 ‘의석 나눠먹기식’ 위성정당 창당으로 당초 취지가 훼손된 상황이다. 21대 총선이 사실상 거대 양당의 ‘놀이터’로 전락하면서 막판 민심의 향배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의 선거 프레임이 팽팽하게 작동하는 가운데 지역별 판세도 예측불허의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총 의석수의 50%를 차지하는 수도권에선 초접전 승부가 예상된다. 여야 차기 대권 주자들의 격전지인 TK(대구·경북), PK(부산·경남) 사수는 여야에 주어진 최대 특명이다. 

오는 4월 15일 21대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자들은 후보 등록을 마감했다. 전국 253개 지역구에 1118명이 등록해 평균 경쟁률은 4.4대1을 기록했다. 19대 총선 3.7대1, 20대 총선 3.7대1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 선거에 뛰어든 인물이 늘어났다.

비례대표 선거에는 총 35개 정당에서 312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총 47개 의석을 놓고 싸우는데, 경쟁률은 6.64대1에 달한다. 지난 20대 총선의 3.36대1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총선이 불과 1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최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여권은 코로나19 조기 종식 및 사태 극복을 위해 정권에 힘을 실어줄 것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한 야당은 코로나19 초기 대응 부실 등 정권심판론에 힘을 싣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이 투표장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투표율이 역대 최저를 기록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18대 총선 46.1%, 19대 총선 54.2%, 20대 총선 58%로 꾸준히 투표율이 증가해 왔는데 이번에는 50%의 벽도 깨질 수 있다는 얘기다.

투표율은 세대별로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종훈 명지대 연구교수는 “노령층은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는 의식이 강한 것 같아 투표장에 나설 것이고, ‘3040세대’에선 코로나19와 관련해 자녀 감염 문제, 직장 문제를 이유로 투표율이 떨어질 것”이라며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정치적 냉소주의가 퍼진 20대에선 투표율이 저조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4월 15일 꼭 투표하세요. 지난 25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헬륨 기구 플라잉수원에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21일 앞으로 다가온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알리는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