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2020] 태영호·박진·유경준, ‘강남 어벤져스’...총선 승리 다짐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3-28 18:27
박진 "강남 3총사...손잡고 21대 국회 입성하겠다" 태영호 "세 후보 똘똘 뭉쳐 지역현안 해결하겠다" 유경준 "경제·안보·외교 살아야 국가가 부흥한다"
 
 
태영호(강남갑)·박진(강남을)·유경준(강남병) 미래통합당 후보 3인방이 이른바 ‘강남 어벤져스’를 결성, 21대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박진 후보 등 3인은 이날 28일 강남구 자곡동에 위치한 ‘박진 후보 캠프사무소’ 개소식에서 “강남 3총사 드림팀이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2년 후에는 반드시 정권교체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국민들과 통합당이 강남 3총사에게 거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모두 압승해 21대 국회에 같이 손잡고 입성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태영호 후보를 ‘통일전문가’, 유경준 후보를 ‘경제전문가’, 본인을 ‘외교·안보通’으로 소개하면서 “강남벨트를 사수하라는 특명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태 후보는 “박 후보보다 먼저 공천을 받고 내려와서 강남을에 누가 올까 걱정을 했었다”면서도 “박진 후보님이 오신다고 해서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3선을 하셨고, 국회에서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셨기 때문에 저와 통하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강남 현안과 관련해 “지역 문제를 해결하려면 세 후보가 한 사람 같이 똘똘 뭉쳐서 머리를 맞대고 이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불공정한 세금제도, 부동산 문제를 바로잡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유기준 의원의 동생이기도 한 유경준 후보는 “박 후보 개소식에 참석해 강남 어벤져스 팀을 창립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강남 3구를 탈환하고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정권을 타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제가 살고 안보가 살고 외교가 살아야 국가가 부흥한다”면서 “많이 성원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박 후보 개소식에는 박 후보를 응원하는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방송인 송해, 이배용 전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황진하 전 의원 등이 박 후보의 총선 승리를 기원했다.
 

28일 태영호(강남갑), 박진(강남을), 유경준(강남병) 미래통합당 후보는 이른바 '강남 어벤져스'를 결성 강남벨트 사수를 다짐했다. [사진=박진 후보 캠프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