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당정, 전경련 '한시적 규제유예' 제안 검토해 수용해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3-27 10:57
"자금지원 현장 북새통…민주, 면책범위 확대법안 오늘 발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한시적 규제유예'를 제안한 데 대해 "정부와 민주당이 검토해 합리적 제안은 수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우리는 고용유지 지원을 대폭 확대했지만,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다"며 "해고된 것은 아니지만 일이 없어 출근하지 않는 사람들처럼 통계에 잡히기 어려운 사실상 실업 상태도 파악해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한 자금 지원 현장은 북새통"이라며 "민주당은 자금 지원의 신속화를 위해 관련자들의 면책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의 법안을 오늘 국회에 낸다. 담당 기관과 직원은 훨씬 더 적극적인 자세로 국민의 고통을 더는 데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위원장은 "세 차례 미룬 개학 일정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며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시작하도록 국민 모두가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언급했다.

또한 "다음 주 목요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간다. 코로나19 비상 상황에서 선거운동은 당연히 달라져야 한다"며 "당의 모든 후보는 국민의 고통을 위로하고 그 고통의 완화를 도우며 선거에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