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운영…빅데이터로 동선·체류지점 파악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3-26 15:28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운영을 시작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방대본은 질병관리본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오늘부터 정식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하는 시스템이다.

확진자 면접조사 결과를 보완하고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이 가능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권 부본부장은 "이 시스템은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라며 "확진자의 이동 동선 그리고 시간대별로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 발병지역을 분석해서 지역 내의 감염원 파악을 한다든지 다양한 통계분석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