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신탁, 지난해 당기순익 4800억원…전년 대비 5.5% 감소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3-24 06:00
신규 3개사 합류 영향…수탁고 230조6000억원
부동산신탁회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5.5%(279억원) 감소한 4800억원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이 23일 발표한 '2019년 부동산신탁회사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영업수익 증가폭(852억원)보다 대신자산신탁, 신영부동산신탁, 한국투자부동산신탁 등 3개 신설사 진입에 따른 인건비 증가 등 영업비용 증가폭(1211억원)이 더 컸기 때문이다.

이 기간 부동산신탁회사의 수탁고는 전년 동기 대비 23조8000억원 증가한 230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담보신탁(144조2000억원)과 관리형 토지신탁(62조4000억원) 수탁고는 각각 19조2000억원(15.4%), 5조9000억원(10.4%)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부동산신탁회사의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905%로 전년(856%) 대비 49%p(5.7%) 상승했다.

이 기간 영업 수익 중 신탁보수는 7881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토지 신탁보수는 6346억원으로 전체 신탁보수의 80.5%를 기록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부동산신탁회사는 수탁고와 총자산 증가 등 외적 성장을 지속했지만 당기순이익은 영업비용 확대*로 전년대비 감소했다"며 "외형확대만을 위한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건전성 제고를 위한 내실 있는 경영을 추구하도록 감독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