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ADT캡스-이노뎁, '5GX 산업용 드론' 사업 나선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20-03-19 10:24
SK텔레콤이 국내 대표 보안기업인 ADT캡스, 지능형 영상분석 플랫폼 선도기업인 이노뎁과 함께 '5GX 드론 솔루션의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18일 실시간 영상통화로 진행된 협약식에서 SK텔레콤 박진효 보안사업부장(ADT캡스 대표 겸임)과 김윤 CTO(AIX센터장 겸임), 이노뎁 이성진 대표 등 관계자들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5G 드론 시장 선도 및 관련 생태계 조성을 이끌어 낸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3사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미래 유망 사업인 드론에 5G통신망을 연결,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드론 서비스를 만들어 내기 위해 추진됐다.

5G 기반 산업용 드론 서비스는 다수의 드론을 동시에 운영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통신망 연결 지역에선 초고화질 영상(4K) 같은 대용량의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화재 등 재난 상황에서의 긴급 출동 △공공 인프라∙산업단지 등 시설물 대상 모니터링과 점검, 보안 △대기 환경 측정 △3D 측량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어 기존 서비스 대비 시간과 비용 절감은 물론, 정확도와 품질을 크게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3사는 산업용 드론 서비스 사업을 공동 기획하고 공공 안전과 재난, 산업시설 보안, 실시간 측량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공공과 민수 등 시장 공략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또한, 5G 기반 통신과 드론, AI 기반 영상 데이터 분석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융복합 솔루션도 공동 개발해 해외시장 본격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골드만삭스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산업용 드론 시장은 2017년 5억 달러 규모에서 2025년 59억 달러로 12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앞선 기술들을 결합해 혁신적인 통신망 기반 드론 서비스를 만들어낼 계획이다.

SK텔레콤과 ADT캡스, 이노뎁은 우선 LTE 등 기존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드론 솔루션을 연내 출시한 후 드론용 5G 모뎀 출시 및 5G망 확대 등 상황에 맞춰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박진효 ADT캡스 대표 겸 SK텔레콤 보안사업부장은 "드론 사업이 성공하려면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전문기업들의 협업이 필수"라며 "3사의 보유 역량을 결집해 국내 드론 산업을 활성화하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윤 SK텔레콤 CTO는 "드론은 5G, AI 등 ICT 시너지를 통한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라며 "드론 서비스 시장 활성화를 위해 5G와 드론, AI 기반 지능형 영상 분석의 융복합 표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진 이노뎁 대표는 "국내외에서 드론 기반의 신규 보안 시장이 빠른 속도로 형성되는 상황에서 이번 협력은 국내외 산업용 드론 시장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박진효 보안사업부장(ADT캡스 대표 겸임·왼쪽에서 둘째)과 김윤 CTO(왼쪽에서 셋째), 이노뎁 이성진 대표(영상 속 앞줄 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통신망 기반 드론 시장 선도를 위한 적극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