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 제작자 호현찬, 17일 별세…향년 94세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3-18 18:47
영화 '만추'(1966)를 기획·제작한 호현찬이 지난 17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4세.

고인은 1926년 대전에서 태어나 홍익대 영문과를 졸업한 뒤 서울신문 문화부 기자,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로 활동했다. 고인은 영화 기자뿐아니라 제작자 등으로도 활동하며 평생 영화계 몸 담았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1962년 한국문화 프로모션을 창립해 약 50여편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했으며 1965년에는 김수용 감독의 '날개부인'과 '갯마을', 1966년 이만희 감독의 '만추'와 1967년 김수용 감독의 '사격장의 아이들' 등의 기획·제작을 맡았다.

1990년부터 1992년까지는 한국영상자료원 이사장을, 1996년에는 영화진흥공사 사장을 지냈다. 2000년에는 한국 영화 역사를 조명한 '한국영화 100년'을 출간했다.

빈소는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장지는 벽제승화원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