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韓진단키트 엉터리라 한 적 없어...마녀사냥 억울해"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3-16 15:13
의학박사 출신 방송인 홍혜걸씨가 미국 하원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진단키트 성능에 의문을 제기한 발언이 문제가 되자 "우리나라 진단키트가 엉터리라고 한 적 없다.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홍혜걸씨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나라 코로나 진단법이 FDA에서 'not adequate'(적절하지 않다) 판정을 받았다는 미국 의회 청문회 포스팅에 대해 비난이 일고 있다. 내가 가짜뉴스 생산자라는데 억울하다. 나는 한 번도 우리 키트가 엉터리라고 말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이어 "의사 출신 미국 공화당 의원의 멘트가 나왔는데 언론이 침묵하면 안된다고 판단했다. 나는 이런 충격적 발언이 생중계 영상을 통해 전세계 알려졌으니 진위파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발언의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어떤 분들은 내가 혈청검사와 분자검사를 구별하지 못했다고 말한다. 어이없다"며 "중요한 것은 영상은 사람들의 비난처럼 혈청검사가 아닌 분자검사로 판단된다는 것이다. 이 분야 다른 전문가에게도 물어봤다. 혈청검사 갖고 FDA가 부적합하다고 말하는 것은 이상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는 확인이 필요하다. 나는 당시 정황에서 양심에서도 그리고 전문가적 식견에서도 최선을 다한 판단이었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우리키트가 엉터리란 말이냐?', '왜 열심히 일하는 정부만 비판하느냐?'고 황당하게 덧씌우기를 하고 있다. 가짜뉴스는 기자만 만드는 게 아니다. 순수한 의도를 엉뚱하게 각색해서 보기 싫은 기자를 마녀사냥하는 독자도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혜걸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크 그린 미국 하원의원 발언을 인용해 "우리나라 진단키트가 미국 FDA 기준에서 미흡하다. 이 부분의 사실 여부 확인 이전에 세계 최고 권위자들이 참석한 공개석상에서 미국 국회의원이 말한 것이라 보도가치가 충분하다. 우리나라 키트 관련자들의 반론이 있어야겠다. 이게 사실이면 지금까지 국내 확진검사의 정확도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될 판"이라고 국내 진단키트 성능에 의문을 제기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식약처는 "국내에서 승인돼 사용 중인 진단시약 5개는 모두 유전자 검출검사법(RT-PCR)을 사용한다. (그린 의원이) 언급한 건 항체검사법을 쓰는 시약인 것 같은데, 이는 국내 승인된 제품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도 "국내에선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대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존재 자체를 확인하는 RT-PCR 검사 방법으로 진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학 박사 출신인 홍혜걸씨는 1992년~2005년까지 한 언론사에서 의학전문기자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부인은 가정의학과 전문의이자 예방의학 박사인 여에스더씨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