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 후원금 5000만원 전달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3-11 15:22
에쓰오일이 11일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다문화가정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에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 후원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는 국내에 거주하는 이주여성을 위한 상담∙교육∙심리치료 활동을 전개하는 비영리민간단체다.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과 자녀가 머무는 보호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후원금은 쉼터를 퇴소하는 이주여성이 자립할 수 있도록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주여성들의 법률상담 및 사회복귀를 돕는 이주여성 출신 통·번역 전문 상담 활동가를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에쓰오일은 이주여성인권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열악했던 2013년부터 민간 기업 최초로 후원을 시작했다. 지난해까지 기부한 액수는 총 4억원이다.

선진영 에쓰오일 사회봉사단장(전무)은 "다문화 가정의 사각지대에 있는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의 심리적 안정과 사회 복귀를 돕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진영 에쓰오일 전무(왼쪽)가 11일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허오영숙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에게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 후원금 5000만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에쓰오일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