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석포제련소, 경북 봉화군에 코로나19 성금 1억원 긴급지원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3-09 15:39
영풍 석포제련소는 경북 봉화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9일 밝혔다. 

영풍 석포제련소가 기탁한 성금은 봉화군 확진자 지원과 지역사회 방역사업, 군민 건강보호를 위한 물품 확보에 쓰일 예정이다.

이번 성금은 지난 5일 경북도에 지원한 5억원에 이어 추가된 것으로 영풍 석포제련소의 경북지역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 성금은 총 6억원이 됐다. 

이강인 영풍 대표이사는 “갑작스런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한 군민들의 큰 걱정을 나누고 군수님과 공무원들의 방역 노고에 작은 힘이라도 되길 바란다”며 “봉화에서 50년간 제련소를 운영해 온 회사로서 앞으로도 이웃인 군민들과 함께 코로나19를 퇴치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항 봉화군수(가운데)와 (주)영풍 석포제련소 박영민 소장(맨왼쪽) 배상윤 전무가 9일 경북 봉화군청 군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성금 1억 원 전달식을 가진 뒤 코로나19 퇴치 의지를 다지고 있다.[사진=영풍석포제련소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