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마스크 문제 송구…내일·모레까지 효과 있을 것”(종합)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2-28 20:18
여야 4당 대표 회동…대란 지속 시 추가 대책 시사 책임론엔 “‘코로나 전쟁’서 승리한 뒤 되짚어 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불거진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정부의 마스크 수급 관리가 부실하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마스크 무상공급 필요성을 제기한 데 대해선 “여러 대책을 내놨으니 오늘부터 내일, 모레까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정부를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기자들과 만나 “그때 정도면 우체국이나 약국 등에 마스크가 제대로 전달돼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라며 “대구는 가가호호 방문해 마스크를 나눠준다고 하고 나머지 지역도 주말까지 시간이 있으니 국민이 구입하기 쉬운 곳에 배달돼 있을 것이라는 답”이라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미 참모들에게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직접 나가 (마스크 수급 상황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질책을 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그런 의미는 아니고 신신당부 정도”라고 했다.

또한 “마스크가 부족하면 추가로 특단의 대책을 취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 수급 문제와 관련한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보완하겠다”고 밝혔다고 회동에 동석한 복수의 참석자들이 언급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교체 등 황 대표의 요구에 대해서는 “우선 대구에서 신천지 신자에 대한 검사 결과가 안 좋게 나오는 것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초당적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아쉬운 점, 또 책임 문제는 상황이 종료된 후에 복기하면서 다시 검토하자”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현재 경제나 방역 등 해결할 문제가 많으니 (나머지 문제는) ‘코로나 전쟁’에서 승리한 뒤 되짚어 보자는 말”이라며 “지금 시비를 가릴 필요는 없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복기’의 대상에는 대국민 사과나 초반 대응이 적절했는지 등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과 관련한 언급도 있었으나 회동에서 구체적 규모가 나오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추경은 당연히 국회의 협력을 얻어야 한다”면서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다음 달 17일 이전에 하는 것을 목표로 바쁘게 움직일 것 같다”고 예상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의 ‘4·15 총선 연기’ 주장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정 시기를 지금 가늠하고 이야기하긴 어렵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유 공동대표가 경제 위축에 대해 언급하자 “그것은 오늘 토론 주제가 아니다”라며 “모인 취지에 맞게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부터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 대통령,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