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립보건연구원, 민-관 협력 백신·치료제 개발 추진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2-28 14:09

코로나19 의심 환자 대비 해경 헬기 방역.[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진단제‧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올해 1년간 연구비는 총 10억원이다.

연구과제 진단제와 관련해 △다양한 검체 적용을 위한 코로나19 고감도 신속 진단제 개발 △면역반응을 이용한 코로나19 고감도 신속현장 진단제 개발 등이 있다.

치료제 관련 연구는 코로나19 신속 임상적용을 위한 항바이러스 효능을 분석하는 것이다. 임상 역학 분야 연구로는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역학적 연구 △코로나19 환자 접촉자에서의 혈청학적 연구 등이 있다.

백신 관련 연구는 △핵산백신 플랫폼을 활용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 △바이러스전달체를 이용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 △합성항원 기반 코로나19 서브유닛 백신 후보물질 개발 등이다.

과제 기획부터 착수까지 기간을 단축해 신속하게 연구를 착수할 예정이다. 총 8개 과제가 학술연구 개발용역의 형태로 진행되며 오는 28일 공고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연구 예산 추가 확보한 만큼 기업·의료계·학계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방역현장에 필요한 신속 진단제, 환자임상역학, 치료제 효능 분석을 추진하고, 선제적 예방을 위한 백신 후보물질 개발 등 관련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민‧관 협력을 통해 우선적으로 제시된 과제 수요를 반영한 긴급 연구 과제를 추진하여 코로나19 방역 현장의 현안과 선제적 예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보건연구원은 지난 5일 코로나19의 치료‧임상 및 백신개발 연구 기술 기반 마련에 따른 연구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17일에는 확진자의 혈액 자원 확보 등 연구과제를 긴급 공고했고, 19일 산‧학‧연 공동으로 구성된 전문가 회의를 통해 방역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연구과제 수요를 도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