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여권 잇단 설화에 "당이건 누구건 말조심해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2-27 17:34
"내일 선대위서 코로나19 대응 당체제 정비·지역방역 동참 등 논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 19) 확산 도중 불거진 여권의 발언 논란에 대해 "당이건 누구건 말조심해야죠"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민주당 '미래선대위' 회의가 끝난 뒤 '상임 선대위원장으로서 발언 논란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회의에서 최근 여권의 발언 논란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언급 없었다"고 답했다.

회의에는 미래선대위 멤버인 이인영 원내대표(협치동행기획단장), 조정식 정책위의장(미래혁신기획단장), 우원식 의원(민생제일추진단장)을 비롯해 윤호중 사무총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다음날 열리는 선대위 전체회의를 앞둔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19에 대비하기 위한 당의 체제 정비 등을 포함한 대응책이 논의됐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에 대처할 당의 체제 정비 문제, 당정청의 훨씬 더 밀도 있는 소통, 당 지역조직의 지역 단위 방역 참여 등 3가지를 내일 선대위에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지역별로 새마을조직, 주민 자치회 등 많은 조직이 방역에 참여하고 있다"라며 "거기에 우리 당원들도 낮은 자세로 참여해달라는 이야기다. 낮은 자세로 하라는 것은 선거운동이란 의식을 떨쳐버리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회의 종료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대응 경제정책 발표 일정에 대해 "내용을 미리 다 협의했고 정부에서 내일 발표한다"며 "추가경정예산 관련해선 다음에 당정(회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미래선대위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