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산업부, 발전소 비상사태 대비…2560명 예비인력 확보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2-27 16:39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발전5사 비상대응계획을 점검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27일 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를 방문해 국내 주요 발전사들의 코로나19 비상대응 과정을 살펴보고 협조를 당부했다.

비상대응책은 우선 발전소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직원 및 출입자에 대한 사전예방조치를 철저하게 시행하는 한편, 발전소 핵심시설인 중앙제어실 인력에 대한 감염예방 활동 강화와 비상인력운영 대책을 계속 추진하는 것.

특히, 2560명의 대체 예비인력 확보를 통해 발전소 내 확진자 또는 의사환자 발생시에도 중앙제어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 전력설비와 계통운영을 총괄하는 전력거래소도 중앙전력관제센터가 24시간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세부 인력운영계획과 백업설비를 마련중이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지금은 그 어느때 보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매우 중요한 시기다"라며 "어떠한 비상상황에도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력유관기관 기관장과 임직원 모두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27일 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에서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을 비롯한 발전사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응 대책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