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 레알, 맨시티에 역전패…리옹, 유벤투스 잡아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2-27 07:18

무릎 꿇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P·연합뉴스]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챔스) 16강전에서 맨시티가 레알 마드리드(레알) 원정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반면 유벤투스는 리옹 원정에서 1-0 패배를 기록했다.

2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 대 맨시티 경기는 후반전에만 세 골이 나왔다.

선제골은 홈팀 레알이 넣었다. 후반 15분 이스코가 역습 상황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경기의 승자는 맨시티였다. 맨시티는 후반 33분 케빈 더 브라위너(30)의 크로스를 가브리엘 제주스(24)가 헤딩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곧바로 후반 38분에는 라힘 스털링(27)이 페널티킥을 얻어 더 브라위너가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같은 시간 프랑스 리옹의 그루파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크 리옹 대 유벤투스 경기는 홈팀 리옹이 1-0으로 이겼다.

리옹은 전반 31분 미드필어 뤼카 투사르(24)의 선제골로 경기를 리드했다. 이후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파울로 디발라(28) 등이 리옹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열지 못했다.

한편, 챔스 16강 2차전은 3월 11일(수) 새벽 5시부터 열린다. 첫 경기로 발렌시아-아탈란타, RB라이프치히-토트넘 경기가 예정돼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