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능후 ‘코로나 원인 중국에서 온 한국인’...국무위원 자격 의심”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26 17:32
미래통합당은 26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코로나 사태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란 발언을 두고 “국무위원의 자격을 의심케 했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발병국인 중국의 눈치를 보며 중국인 입국 제한에 미온적이었던 정부의 책임을 우리 국민에게 떠넘기는 것”이라며 “국내 최초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중국인이었다는 사실도 무시한 국민 기만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심지어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이 국가 체계가 잘 작동하고 있다는 뜻’이라는 믿을 수 없는 소리까지 들고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급증해도 정부가 잘했기 때문이라며 권력자의 비위나 맞추려는 여당에게 국민의 안전에 대한 관심은 있는 것인지 의심될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더 이상의 경거망동을 멈추고 오직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데에만 전력을 쏟아야 한다”며 “사태 수습이 우선이겠지만, 무책임한 언동으로 국민을 모욕한 데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 3법' 통과 지켜본 박능후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검역법,의료법,감염병' 의 일명 '코로나 3법'이 통과된 뒤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