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강남구 확진자 2명···동선은? (전문)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2-26 16:41

강남구, 코로나19 상황 회의. [사진=연합뉴스]



26일 강남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26일 오후 4시 브리핑을 통해 "대구시에 거주하는 27세 남성과 제주도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30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며 "확진자 판명 보건소에서 해당자들을 관리하기로 한 질병관리본부 결정에 따라 내용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27세 남성은 신천지 교회 신자로 알려졌다. 남성은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서 확진자와 접촉 후 19일 동대구역을 출발해 SRT 동탄역, 양재역을 거쳐 논현동 누나집에 도착했으며, 21일부터 외출하지 않았다. 이후 24일 대구시로부터 자가격리대상자로 강남보건소로 이첩 통보됐으며, 26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다만, 증상이 없는 무증상자다. 누나는 ‘음성’ 확인 후 자가격리 중이다.

30세 여성은 제주도 소재 건설회사 직원으로 1년 전 역삼동 지사로 발령된 뒤 강남구 압구정동 언니집에 거주 중이다. 여성은 지난 16일 대구 달서구 웨딩홀에서 열린 친구 결혼식 참석 후 KTX를 통해 22:00 서울역을 거쳐 귀가했다. 23일 기침증세 등으로 강남구보건소를 찾았으나 가벼운 증세여서 약처방을 받고 자가격리 중, 25일 20:00 강남구보건소에서 재검사를 한 결과 26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정 구청장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구민께서도 자신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며 "가급적 감염 지역으로의 왕래를 삼가주시고 불필요한 외부활동 자제와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확산 예방수칙을 꼭 지켜주시기 당부한다"고 전했다.

▼아래는 확진자 이동경로

■ 27세 남 (논현동 방문)

□ 2월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참석(7층, 11:30분 예배)
※ 2월 18일(화)부터 보도 통해 확진자 발생 인지하고 마스크 착용
□ 2월 19일
논현동 누나집 도착
□ 2월 20일
12:00~13:00 서초구 소재 식당에서 누나와 식사 → 21:00 청계천 출발 (선정릉역→왕십리역→을지로4가역) → 21:30~22:00 청계천 산책 → 22:00 중구 소재 호텔 투숙
□ 2월 21일
12:00 호텔 퇴실 후 지하철 이용 이동
※ 을지로4가역 → 왕십리역(2호선) → 선정릉역(분당선) 하차 후 도보로 누나집 도착 → 자가격리(이후 비외출)
□ 2월 24일
19:00 대구시로부터 자가격리대상자 강남구보건소 이첩 통보
□ 2월 25일
09:20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
□ 2월 26일
08:00 확진 판정 → 서울시립서남병원 격리병상 입원

■ 30세 여 (압구정동 거주자)

□ 2월 16일
10:30 대구 달서구 소재 웨딩홀 이동(택시) → 11:00 친구 결혼식 참석 → 12:00~15:00 웨딩홀 뷔페 이용 → 15:00~18:30 결혼식 뒤풀이(20명) → 19:30 동대구역 도착(친구 차량 이용) → 21:30 서울역 도착(KTX) → 22:30 압구정동 집 도착(택시)
□ 2월 17일
10:00~12:00 헬스장(신사동 소재) 자차 이용
□ 2월 18일
자택(외출 없음)
□ 2월 19일
10:00~12:00 헬스장(자차 이용)
출근(역삼동 소재 사무실) : 접촉자 없음(혼자 근무)
□ 2월 20일
자택(외출 없음)
□ 2월 21일
10:00~12:00 헬스장 운동(자차 이용)
20:00~22일 22:00 친구 집(동작구 소재) 숙식
□ 2월 22일
22:24 집 도착(택시 이용)
□ 2월 23일
14:00 강남구보건소 1차 방문(자차 이용)
약 처방 후 2일 뒤 진단검사 예약
※25일 2차 방문 전까지 자가격리
□ 2월 25일
20:00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2차 방문 검사
□ 2월 26일
08:00 확진 판정 → 서울시립서남병원 격리병상 입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