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영화제 참석…애정전선 '여전'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2-26 10:50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얼굴을 비쳤다.

24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의 제 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첫 공식 일정인 포토콜 행사와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서영화가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왼쪽), 김민희 [로이터=연합뉴스]


홍상수와 김민희는 오랜만에 함께 공식 석상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커플링을 착용하고 등장하는 등 여전한 애정 행각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민희는 촬영 당일 대본을 주는 홍 감독의 촬영 방식에 "우선 감독님이 주신 대본을 잘 외워서, 대본대로 잘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고 답한 것. 또 김민희는 "만약 연기가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잘 잡아준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 사이에서 발생하는 이야기가 있고 서로의 반응이 있다. 반응에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얘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일고 변화가 생긴다. 현장에서 상황을 숙지하고 감정에 집중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7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친구들을 만나는 감희의 일상을 담았다.

'도망친 여자'는 25일 독일 베를린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공식 상영됐고, 26일부터 28일까지 총 4차례 상영될 예정이다. 올 봄 국내 개봉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