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리스쉬핑, 32만5000t급 초대형 광석선 인수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2-25 06:55
오는 4월 '상 카렌호' 인도 예정… 현대중공업에 2022년까지 18척 발주
폴라리스쉬핑은 32만5000t급 초대형 광석선 ‘SAO JOY(상 조이)’호를 인수했다고 24일 밝혔다.

폴라리스쉬핑은 브라질 Vale(발레)와 체결한 25년 장기운송 계약을 위해 현대중공업에 총 18척의 VLOC(초대형 광석선)를 발주한 바 있다.

이 중 상 조이호는 작년 12월 인도한 ‘SAO INDIGO(상 인디고)’호에 이은 7호 선박이다.

폴라리스쉬핑은 2016년부터 선대 확충 및 영업력 확대 일환으로 고효율∙친환경 신조선 확보를 통한 대체 프로그램을 추진해 왔다.

이를 위해 현대중공업에 총 18척을 발주, 2018년부터 매년 2~5척을 순차 교체 중이다.

오는 2022년까지 인도될 18척의 신조선은 IMO 선박 연료유 황함유량 규제 준수를 위해 LNG를 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LNG 레디 디자인이 적용됐고 황산화물 저감장치인 스크러버를 장착했다.

폴라리스쉬핑은 오는 4월에는 8호선인 ‘SAO KAREN(상 카렌)’호를 인도할 예정이다.
 

폴라리스쉬핑이 인수한 32만5000톤급 초대형 광석선 'SAO JOY(상 조이)호' [사진=폴라리스쉬핑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