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만난 美 므누신 "한국 환율 저평가 따른 상계관세 우려 말라"

홍성환 기자입력 : 2020-02-23 12:03
사우디서 양자면담…韓기업, 이란과 인도적 물품 교역 재개 요청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현시점에서 한국은 환율 저평가에 따른 상계관세 부과 가능성에 대해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은 22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만나 외환 정책과 한미 인프라 협력, 이란 제재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미국 정부가 추진 중인 환율 저평가에 대한 상계관세 부과 규정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미국은 환율시장에 개입해 저평가를 유도한 국가에 대해 불공정하게 보조금을 부과한 것으로 판단하고 해당국 제품에 상계관세 등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제도는 4월 6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미국 국가무역위원회(NTC)는 중국뿐만 아나라 다른 국가에도 똑같이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가 외환 정책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며 상계관세 부과 기준을 명확히 제시해달라고 했다. 이에 므누신 장관은 "한국의 투명한 외환 정책은 높이 평가한다"며 "현시점에서는 상계관세를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이란 제재와 관련해서는 홍 부총리가 인도적 물품 교역 재개 등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므누신 장관은 당국 간 실무 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한미 인프라 협력을 놓고는 실무차원의 협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10월 한미 인프라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이후 이달 3일 서울에서 한미 인프라 협력 워킹그룹 회의 및 민관 라운드테이블이 개최되는 등 실무차원의 협의가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