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하루 새 코로나19 확진자 100명 추가…사망자는 2명으로 늘어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2-21 22:05
대구·경북지역 특별방역대책 실시…폐렴환자 전수조사 등

[자료 = 질병관리본부]


2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2차 검사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04명이다. 확진자는 하루 새 100명이 추가됐고, 사망자는 두 명으로 늘었다. 전체 확인자 중 73%는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이날 집계시간 이후에도 부산과 문경시에서 각각 2명이 1차 확진 판정을 받아 향후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최근 추이를 보면 추가 확진자는 지난 19일 20명에서 20일 53명, 21일 100명으로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후 9시44분 대구와 경북지역에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약 9000명에 달하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전체 명단을 확보하고, 자가격리와 점검을 실키키로 했다. 

또 입원 중인 폐렴환자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신규 폐렴환자에 대한 코로나19검사를 의무화한다. 일회성·이벤트성 행사는 자제하기로 했으며 유치원과 초·중학교 개학은 연기됐다. 

이 외에도 질병관관리본부는 지난 20일 계명대 동동산병원 신축병동을 긴급 승인하고, 자가격리 중인 확진 환자 병상을 배정했으며 대구에 음압병실(병실 내 압력을 낮춰 공기가 바깥으로 나가지 않게 한 병실) 50실을 확보했다. 선별진료소는 경북도 내 45개소를 운영하는 중이다. 

 

21일 오후 4시 기준 확진자 개요.[자료 = 질병관리본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