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혁신도시’ 최종 관문 넘는다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20-02-20 14:09
- 20일 ‘균특법 개정안’ 산자위 통과…26일 법사위 거쳐 본회의 상정 - - 양승조 지사 “산자위원께 감사…남은 절차 통과 위해 총력 다할 것”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전체회의 장면[사진=충남도제공]


220만 충남도민의 혁신도시 유치 염원이 다시 한 번 통했다.

충남 혁신도시 지정 법적 근거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이 ‘팔부능선’에 올라서며 최종 관문을 목전에 두고 있다.

20일 도에 따르면, 균특법 개정안이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산자위 전체회의는 재석위원 28명 중 15명이 참석, 균특법 개정안을 비롯해 40개 법안을 통과시켰다.

균특법 개정안은 박범계·홍문표·김종민 의원이 각각 발의한 법안을 지난해 11월 산자위 법안소위에서 대안 반영한 것이다.

대안 반영한 균특법 개정안은 △수도권 제외 광역 시·도별 혁신도시 지정 △혁신도시 지정 절차 등을 명시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19일에 이어 이날도 국회를 방문, 전체회의에 참석하는 산자위 위원들을 일일이 만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산자위 전체회의 통과에 따라 균특법 개정안은 오는 26일 열리는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를 거쳐, 오는 27일 또는 3월 5일 임시국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본회의 표결을 통해 균특법 개정안이 최종 통과하면, 도는 혁신도시 지정을 국토교통부에 신청하며, 이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심의·의결한 뒤 지정하게 된다.

도는 앞으로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권, 대전시 등과 힘을 모아 법사위와 본회의 대응에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

양 지사는 “법안을 가결 처리해 주신 산자위 소속 28분의 의원님께 충남도지사로서 감사드리며, 큰 힘을 모아 주신 도민 여러분과 도의회 의원 여러분, 함께 노력해준 공직자 등 모두에게 깊은 격려와 감사의 인사 전한다”라고 말했다.

또 이번 균특법 개정안 통과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 법적 근거 마련을 통한 법적·제도적 기반과 안정성 담보 △여와 야, 정부와 국회, 지역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의 더 큰 미래를 위한 대국민 합의, 여론의 공감 등의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법사위와 국회 본회의 표결 등 남은 절차도 무난히 넘어설 수 있도록 “국회에서 의원님들을 만나고, 우리의 의지를 전달하고 설득하는 등 모든 노력을 다 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충남만의 이익을 위한 일이 아니다. 함께 잘 살자는 대한민국의 국가 발전 전략을 위한 일이며, 더불어 함께 하자는 대한민국의 더 큰 미래가 달린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서 국가균형발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며, 혁신도시 지정을 바라는 도민의 열망은 더 강해지고 있다”며 “도민 손을 굳게 잡고 더 힘차게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혁신도시 지정을 이끌어 내고, 도민들의 자존심을 끝까지 지켜내겠다. 남은 기간 충남의 힘을 하나로 모으고, 중앙정부와 국회를 설득하는데 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