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뱃놀이축제' 국내 대표 해양축제로 발돋움

(화성)김문기 기자입력 : 2020-02-16 12:49
문체부 예비문화관광축제· 2년 연속 경기관광대표축제 선정

지난해 화성 뱃놀이축제에서 관람객들이 고급요트 승선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제공]

경기 화성시 대표 축제인 ‘화성 뱃놀이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의 지원에 힘입어 전국 대표 축제로 성장할 전망이다.

16일 화성시에 따르면 뱃놀이축제는 지난해에 이어 ‘2020 경기관광대표축제’에 2년 연속 선정됐다. 또 문체부의 ‘2020·2021 예비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됐다.

이에 앞으로 2년간 중앙부처 차원의 전문가 현장평가,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되며 6000만원의 광역보조금과 경기관광공사의 마케팅도 약속됐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축제를 키워낼 방침이다. 오는 5월 28~31일 전곡항에서 열리는 화성 뱃놀이축제는 지난해보다 확대된 시민참여와 야간 프로그램 체험 액티비티를 제공한다.

특히 유소년 중심이었던 프로그램들이 부모 세대와 젊은 층까지 1인 1체험이 가능한 수준별 맞춤형 체험으로 다양해지며 단순한 승선체험에서 벗어나 해상 파티와 배낚시, 가족단위 크루저 승선 등도 추가될 예정이다.

또한 밤바다 레이저쇼 일루미네이션 불꽃쇼 달빛포차 등의 야간 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의 체류시간을 늘리고 숙박과 연계한 패키지여행도 선보일 계획이다.

강희배 시 관광진흥과장은 “뱃놀이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우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시민 참여를 넘어 시민이 주도하는 문화관광축제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