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감소세에도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김민석 기자입력 : 2020-02-13 09:1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신규 확진자 수가 둔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은 하락한 채 거래를 시작했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2.5원 오른 1182.0원에 개장했다.

중국 정부는 전날 코로나19의 신규 확진자 수가 2000명대 초반으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또 신규 확진자의 대부분이 후베이성에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의 확산에 대한 우려도 잦아드는 모양새였다.

하지만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여전히 남아있는 코로나19의 위험과 강달러 기조가 시장에 반영돼 안전자산이 소폭 강세를 나타낸 것으로 보고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코로나19 우려 완화에 환율 급등세가 둔화됐으나 달러화의 강세 기조, 하단에서의 결제수요 등이 지지력을 제공하고 있다"며 "코로나19 관련 뉴스와 위안화 등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원·달러 환율에 대한 영향력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