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無접착제' 100% 종이 박스 도입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2-10 16:02
친환경 '핑거박스' 선봬…기존 박스 대비 20% 비싸 "환경 보호 실현 위해 도입…비닐 사용량 줄어들 것"

현대홈쇼핑은 10일 접착제 사용 없이 조립형으로 밀봉이 가능한 친환경 배송 박스인 ‘핑거박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사진=현대홈쇼핑 제공]

현대홈쇼핑이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은 100% 종이 소재 배송 박스를 도입한다.

현대홈쇼핑은 접착제 사용 없이 조립형으로 밀봉이 가능한 친환경 배송 박스인 '핑거박스'를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라씨엔토'·'고비' 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 배송에 우선 적용되며, 향후 적용 상품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핑거박스(가로 38㎝, 세로 33㎝, 높이 9㎝)'는 일체의 접착제 사용 없이 밀봉할 수 있는 100% 종이 소재의 박스다. 종이 접기 방식으로 간단하게 조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배송 상품을 박스 안에 넣은 뒤, 입구에 해당하는 면을 접어 넣으면 종이가 서로 맞물려 닫힌다. 상품을 꺼낼 때는 겉면에 표시된 절취선에 손가락을 집어 넣어 양쪽으로 잡아 당기면 배송 박스를 쉽게 뜯을 수 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해 유통업계 최초로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배송 박스인 '날개박스'를 선보였다. 핑거박스는 아예 접착제 사용 없이 종이로만 포장할 수 있게 배송 박스가 업그레이드 됐다.

현대홈쇼핑은 날개박스 적용됐던 품목에 핑거박스로 모두 교체해 사용할 계획이다. 올해에만 50만개 상품 배송에 사용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핑거박스는 기존 일반 박스보다 제작 단가가 20%가량 비싸지만,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도입을 결정했다"고 핑거박스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핑거박스 사용을 확대하게 되면, 박스 겉면에 테이프를 붙일 필요가 없어져 비닐 사용량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