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기름값] 휘발유 가격 2주 연속 하락세…ℓ당 1563.3원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2-08 12:07
경유 ℓ당 1391.2원으로 3주째 하락…"신종코로나 영향 제한적"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하락했다. 주간 하락 폭도 리터(ℓ)당 1.1원에서 6.7원으로 늘어났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6.7원 하락한 ℓ당 1563.3원이었다.

가장 비싼 주유소인 SK에너지는 전주보다 ℓ당 7.2원 내린 1574.9원이었고, 자가상표 주유소는 ℓ당 10.6원 내린 1540.6원이었다.

제주 지역 휘발유 가격이 특히 비쌌다. 전주 대비 0.2원 하락한 ℓ당 1642.7원을 기록해 서울 지역 휘발윳값(1637원)을 뛰어넘은 것. 이는 휘발유 소비가 많은 서울에 국제유가 하락 폭이 선반영되면서 생겨난 현상이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최저가 지역인 부산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7.5원 하락한 ℓ당 1537.4원이었다.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넣고 있는 운전자[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ℓ당 1391.2원으로 전주보다 7.4원 내렸다. 3주 연속 하락세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배럴당 4.1달러 하락해 54.5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배럴당 1.2달러 내린 62.3달러였고, 전주(5.0달러) 대비 하락 폭이 크게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유사 가동률 하락으로 공급도 줄어들고 있어 국제 휘발유 가격은 하락 폭이 제한적"이라며 "석유수출국기구(OPEC)도 감산을 추진하고 있어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내 주유소 가격도 급격한 하락세로 이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국제 휘발유 가격 하락은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