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강 연기 대학 크게 늘 전망

[사진=연합뉴스]

교육부의 권고로 개강 연기를 결정하는 대학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법무부 등과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진행한 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대학에 4주 이내 범위에서 개강을 연기하라고 권고했고, 각 대학은 지역 상황과 중국인 유학생 수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개강 여부와 기간을 정하게 된다.

또 교육부는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유학생, 한국 학생, 교직원에 대해 등교 중지 조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후베이성을 방문한 모든 학생·교직원은 입국 후 14일 동안 다중이용시설인 대학에 오면 안 된다. 각 대학은 해당자에게 이런 사실을 안내할 예정이다.

다만 교육부는 등교 중지 대상 학생도 출석은 인정받도록 대학에 권고하기로 했다.

일부 대학이 자체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신입생·편입생의 첫 학기 휴학도 예외적으로 허가해주라고 대학에 권고하기로 했다.

중국에서 입국하는 학생들은 특별입국절차에 따른 강화된 입국 심사로 입국 단계부터 관리하고, 입국 이후 14일 동안은 격리 지침을 잘 지키는지 수시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