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인도 델리모터쇼서 소형 SUV '쏘넷 콘셉트' 최초 공개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2-05 14:28
기아자동차가 인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난해 좋은 반응을 얻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셀토스'에 이어 2종의 신규 전략 차종을 투입해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전략이다.

5일 기아차는 인도 노이다에서 개막한 '2020 델리 오토 엑스포(델리 모터쇼)'를 통해 프리미엄 다목적차량(MPV) '카니발'과 소형 SUV '쏘넷 콘셉트'를 선보였다.

카니발은 셀토스에 이어 기아차 인도공장에서 생산, 판매되는 두 번째 모델이다. 국내 3세대 카니발을 기반으로 인도시장 공략을 위해 신규 개발된 프리미엄 MPV다.

세련된 디자인뿐 아니라 나파가죽 시트, 뒷좌석 10.1인치형 터치 스크린, 듀얼 패널 전동 선루프, 원터치 슬라이딩 도어 등 최고급 편의 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날 최초 공개된 쏘넷 콘셉트는 하이테크 기술이 대거 탑재된 스마트한 도시형 SUV로 개발됐다. 정식 양산 모델 '쏘넷'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으로 인도 최대 볼륨 차급 중 하나인 'SUV 로우(low)' 시장을 겨냥한 차량이다.

차명은 강인한 스타일과 동급 최대 정보통신(IT) 편의사양을 갖춘 소형 SUV라는 특장점을 강조하기 위해 '스타일리시(Stylish)'와 '커넥티드(Connected)'의 합성어로 만들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은 이날 프레스 콘퍼런스 현장에서 "지난해 셀토스를 출시하며 인도 시장에 처음 데뷔한 이후 현지 고객들의 아낌없는 성원 덕분에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며 "카니발과 쏘넷 콘셉트 역시 인도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자세로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 제공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8월 인도에 첫 출시된 셀토스는 5개월 동안 4만5292대가 판매되면서 단일 차종 판매만으로 기아차를 전체 브랜드 판매 순위 9위로 이끌었다.
 

기아자동차 모델들이 5일 인도 노이다에서 개막한 '2020 델리 오토 엑스포'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쏘넷 콘셉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