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지샘병원, 심·뇌혈관센터 문 열고 본격 운영

(군포)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2-03 16:56

[사진=군포 지샘병원 제공]

군포 지샘병원이 심장질환, 뇌질환 등 심·뇌혈관질환 환자들의 전문적인 진료를 위해 심·뇌혈관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3일 지샘병원에 따르면, 심·뇌혈관질환은 한국인의 사망원인 중 암 다음으로 높은 빈도를 차지하고 있는 질환이다.

최근 들어 심혈관질환의 사망률, 뇌졸중, 심근경색 발생률 또한 증가하고 있지만 예방관리 수준은 미흡해 예방 가능한 사망이 늘고 있다.

이에 지샘병원은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협진팀, 최신 3D 혈관조영촬영기, 원스톱 시스템 하이브리드 수술실 등을 갖추고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과 치료, 재활 등 포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심·뇌혈관센터를 개소했다.

지샘병원은 기존의 심혈관질환 전담 순환기내과 전문의 2명, 신경외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응급의학과 전문 의료진이 협진이 가능한 시스템을 마련해 운영해 왔다.

최근 뇌혈관질환 및 뇌수술까지 가능한 신경외과 전문의를 초빙, 심·뇌혈관질환 전 부문에 대한 진료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 이번에 새로 도입한 혈관조영촬영기(Allura Xper FD20/15, Philips)는 심·뇌혈관 이상 유무를 신속하면서도 정확하게 조영 진단이 가능한 첨단 기기다.

혈관을 비롯한 모든 부위의 혈관 중재시술이 가능하며, 초정밀 3D 영상을 구현함으로써 최선의 치료방법을 결정할 수 있다.

향후 심·뇌혈관 질환 환자의 검사 및 혈관 중재시술은 물론 외과적 시술을 이동 없이 동시에 시행 가능한 하이브리드 수술실도 마련할 계획이다.

지샘병원은 31일 심·뇌혈관센터 앞에서 이대희 이사장, 박종혁 병원장, 심혈관 전담의 민다니엘 과장, 뇌혈관 전담의 양세연 과장 등 주요 보직자와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심·뇌혈관센터 개소 기념식’을 가졌다.

20일에는 심·뇌혈관센터 개소를 기념해 심·뇌혈관질환자 발생 시 환자 모니터링과 신속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군포, 의왕 지역의 소방관 등 30여 명을 초청, ‘심뇌혈관 질환 응급환자 신속대응 발전방안 세미나’도 열었다.

박종혁 병원장은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최첨단 혈관조영장비와 우수한 의료진을 기반으로 심·뇌혈관센터를 개소하게 돼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신속하고 수준 높은 진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