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지샘병원, ‘의·한 협진 3단계 시범사업’ 의료기관 지정

(군포) 박재천 기자입력 : 2019-10-17 10:49

[사진=군포지샘병원 제공 ]

효산의료재단 지샘병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의·한 협진 3단계 시범사업’ 의료기관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지샘병원은 지난 2단계 시범사업에 이어 2019년 10월 15일부터 2020년 12월까지 건강보험 가입자와 의료급여 대상자, 외래환자를 대상으로 의과, 한의과 협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의·한 협진 시범사업은 의·한간 협진을 활성화시키고, 표준 협진 모형 적용을 통해 국민에게 보다 체계적인 협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추진된 사업이다.

지난 1단계 사업에는 국공립병원 중심으로 13개 기관이 참여했다. 여기에 민간병원이 가세해 지샘병원을 포함한 총 45개 기관이 2단계 사업에 참여했으며, 이번 3단계 사업에는 총 70개 기관이 참여한다.

의·한 협진 시범사업 기관은 보건복지부와 심사평가원, 연구기관, 시범기관 간 유기적 협조관계를 통해 사업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협진 시범사업 효과성과 타당성 분석 연구도 추진한다.

이와 관련, 지샘병원은 지난 6월 1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 대강당에서 열린 ‘2019년 의·한 협진 시범사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사례기관으로 선정,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지샘병원 한의과 이대용 과장은 ‘암환자 의·한 표준임상경로 개발 및 적용 사례 보고’로 의·한 협진 2단계 시범사업 우수사례 부문 장려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지샘병원은 현대의학적인 수술, 내시경적 치료, 항암, 방사선 치료, 중재적영상의학적 치료 외에도 보완통합의학, 한의학, 보완요법, 대체요법, 온열요법, 면역요법 등을 병행, 접목시킴으로써 치료의 장점은 극대화하면서 면역 손상과 부작용은 최소화시키는 환자 중심의 암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