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통일부 "남북 방역협력 필요하지만…"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2-03 11:03
"남북 방역협력, 국내·북한 상황 보고 논의시점 검토"
통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이하 신종 코로나) 사태와 관련 남북 방역 협력에 대해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기본적으로 정부는 남북 간 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태도나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15명이나 발생했고, 북한에서는 아직 확진 사례가 없다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직무대행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기본적으로 남북 간 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태도나 현 상태에서는 우리 측 상황, 그리고 북측의 진전 상황을 봐가면서 논의 시점을 검토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여 대변인 직무대행은 북한의 신종 코로나 감염자 발생 여부에 대해 “어제 (북한) 보건성 국장이 발표한 내용 그대로 북한에는 아직 확진자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 당국이 발표한 것인 만큼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송인범 북한 보건성 국장은 조선중앙TV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우리나라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되지 않았다고 해 안심하지 말고 모두가 공민적 자각을 안고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 같이 떨쳐나서야 한다”고 전한 바 있다.

다만 송 국장은 ‘열이 있거나 기침을 하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확진과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정부는 북한 내 의심환자가 있다고 판단, 추후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송인범 북한 보건성 국장이 2일 조선중앙TV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내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여 대변인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달 3일 신종 코로나에 따른 방역 강화의 연장선으로 합의를 통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대신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와 팩스 선을 유지해 오전, 오후 한 차례씩 연락하기로 했다.

여 대변인 직무대행은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는 남북이 합의한 대로 오전 9시와 오후 5시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북측의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 대남 통지문 발송 이후 정부가 북측에 철거일정에 대한 입장을 전달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 문제와 관련해서는 남북 간 문서교환방식으로 논의가 진행됐고, 지난번 북한이 대남통지문을 보내온 것도 이의 연장 선상에서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금강산지구에 있는 노후화된 시설에 개보수가 필요하다는 것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는 것을 강조하며 “현 단계에서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여기까지”라고 말을 아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