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무즈 해협 파병 청해부대, '살려달라' 손 흔든 이란 선박 구조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2-02 16:05
'ALSOHAIL호' 식량·유류 떨어진 채 7일간 표류 청해부대, 식량·유류 지원... 주한 이란대사관 '고맙다'
아덴만에서 호르무즈 해협으로 작전 반경을 넓힌 청해부대가 오만 해역에서 표류 중인 이란 선박을 구조했다.

2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청해부대 31진으로 파병된 왕건함(4400t급)은 지난 1일 오후 5시13분께(한국시간) 기항지인 오만 무스카트항 동남쪽 445㎞(240NM·노티컬마일), 두쿰항 동쪽 148㎞(80NM·노티컬마일) 해상에서 이란 국적 선박 'ALSOHAIL호'의 구조신호를 포착했다.

청해부대는 즉각 고속단정 2척에 작전요원과 기관 및 전기 분야 군무원 등 14명을 태워 'ALSOHAIL호'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50t급 유류판매선인 'ALSOHAIL호'에는 10여명의 선원이 승선해 있었으며 유류 부족으로 엔진이 정지되고 식량도 떨어진 상태였다. 'ALSOHAIL호'가 지난달 18일께 이란 코나라크항을 출발해 7일간 해상에서 표류한 사실도 확인했다.

청해부대는 'ALSOHAIL호'에 유류 1300여 ℓ와 선박용 배터리 2개 등을 지원했다. 또 쌀 20㎏, 식수500㎖ 192개, 초코파이 96개, 초코바 60개, 과일통조림 24개, 이온음료 1.5ℓ 6개 등을 배에 실었다.

합참 관계자는 "만일 상황에 대비해 작전요원을 현장에 투입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며 "이상 없음을 확인한 뒤 선박이 안전하게 이란으로 귀항할 수 있도록 인도적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주한 이란대사관은 합참이 관련 사실을 공유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21일 우리 국민의 안전과 선박의 자유 항행 보장을 위해 청해부대 파견지역을 페르시아만 호르무즈 해협 일대로 확대한 바 있다.
 

청해부대(31진 왕건함)가 1일(한국시간) 오만 무스카트항 동남방 240NM(445㎞), 두쿰항 동방 80NM(148㎞) 해상에서 7일간 표류 중이던 이란 국적의 선박 'ALSOHAIL호'를 구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