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종 코로나’ 국내서 첫 번째 확진환자 발생 후 일주일 만에 추가 3명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1-28 06:00
국내서 4번째 발생…2명은 무증상 입국 감염병 위기경보 ‘주의’서 ‘경계’로 격상 복지부 장관 본부장으로 수습본부 가동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경복궁을 찾은 관람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총 4명으로 늘었다. 국내에서 첫 환자 발생 후 일주일 만이다.

정부는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하자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또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도 가동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인 55세 한국인 남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이튿날인 21일 감기 증세로 경기 평택 소재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26일 근육통이 악화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뒤, 다음 날인 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이로써 지난 20일 국내에서 첫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후 설 연휴 동안 3명의 추가 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일주일 만에 ‘경계’로 격상했다. 앞서 정부는 국내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하자 ‘주의’로 높였다.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 중 이번 ‘경계’ 단계는 국내에 유입된 해외 신종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될 때에 해당된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즉시 설치하고, 이날 오후 3시 첫 회의를 열었다.

박 장관은 “수습본부는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견 인력 배치, 실시간 상황 공유 등을 지원한다”며 “우선 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경찰청‧지자체 인력 250여명을 28일부터 검역 현장에 배치해 대응하는 한편, 각 시·군·구별 보건소와 지방의료원 등에 의심 환자를 맡아볼 수 있는 선별 진료소를 두는 등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보건당국은 바이러스 검사 수요 증가에 대비해 곧 새로운 검사법을 도입하고 검사 역량을 확대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는 판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으로 모든 코로나바이러스를 스크리닝할 수 있다. 그런데 시간이 걸리고 검사물량이 제한적”이라면서 “개발 중인 검사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만 확정할 수 있어 시간을 절반가량 단축할 수 있다. 테스트 중인데 빠르면 내달 5일 완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임이슬 기자]


한편 현재까지 확진환자의 접촉자 중에서 특이 증상을 보인 사례는 없다.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며, 검사 중인 1명 외에 56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됐다.

앞서 첫 번째 확진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우한시) 여행객으로 폐렴 소견이 나타나 현재 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두 번째 확진환자는 지난해 4월부터 우한시에서 근무 중인 한국인 남성(55)이다.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지난 22일 김포공항에 입국했다.

당시 이 환자는 인후통(목 통증)이 있었지만 호흡기 증상이 없어 보건당국은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했다. 이튿날인 23일 인후통이 심해져 관할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았으며 엑스레이(X-ray) 검사상 기관지염 소견이 확인된 뒤 24일 오전 두 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세 번째 확진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거주하다가 지난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일시 귀국한 한국인 남성(54)이다. 이 환자는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어 격리되거나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25일 오전 1339에 스스로 신고, 보건소 구급차를 통해 일산 소재 명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됐다. 특히 그는 격리되기 전인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서울 강남과 경기 고양시 일산 일대에서 병원, 호텔, 음식점 등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