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정신 기리며" 美메릴랜드주 의회, 결의문 채택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1-22 11:02
한인들, 유관순 열사의 정신 기리는 의회 청원 나서 메릴랜드주 의회, 13일 청원 받아들여 결의문 채택 결의문 증서는 천안 유관순기념관에 공식 전달 예정
 

미국 메릴랜드주 상원에서 유관순 열사 관련 결의안이 통과된 뒤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결의문이 메릴랜드 주 의회를 통과했다.

주미한국대사관은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을 맞아 미국 메릴랜드 주 의회가 관련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21일(현지시간) 전했다.

결의문 채택에는 메릴랜드 한인들의 힘이 컸다. 메릴랜드 주에 거주하는 한인들은 유관순 열사의 정신을 기리는 의회 청원에 나섰다. 메릴랜드 주 상원은 지난 13일 이 청원을 받아들여 결의문을 채택했고 주 하원에서도 결의문이 통과됐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대사관 측은 "독립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가 추구한 자유의 정신 등이 갖는 함축적 의미가 미국의 정신과도 맞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메릴랜드 주 의회가 이번 결의문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메릴랜드 주는 지난 2016년, 1월 13일을 '미주 한인의 날'로 선포한 뒤 매년 기념하고 있다. 미국 주 정부 중 '미주 한인의 날'을 선포한 것은 메릴랜드 주가 최초다. 메릴랜드 주 몽고메리 카운티도 한인의 날을 기념하는 선언문을 매년 발표한다. 올해 선언문에는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을 기념하면서 선언문을 낸다는 것과 유 열사가 민주주의와 자유를 찾기 위해 투쟁하다가 순국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문 증서는 다음 달 천안 소재 유관순기념관에 공식 전달될 예정이다. 

1902년 천안에서 태어난 유관순 열사는 이화학당 1학년이던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 당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징역 7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고문 휴유증과 영양실조로 1920년 9월 28일 옥사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