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무즈 파병, 미·이란에 사전 설명…이란, 1차 우려 표명"(종합)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1-21 17:57
정부 당국자 "지난 주말경 이란·미국에 사전 설명" "한·미 방위비 협상·남북협력 구상과 무관한 결정"
한국의 호르무즈 해협 독자파병 결정에 대해 이란이 우려를 표명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주말경 이란 측에 외교 경로를 통해 정부의 결정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란 측이 기본적으로 호르무즈 해협에 외국 군대나 선박이 오는 것에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하며 이에 따라 이란이 일차적으로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한·이란 관계는 관리해나가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국에 관련 사실을 전달했는지에 대해선 “미국에서 비슷한 시기에 전달했다”며 미국에 먼저 알렸는지를 묻자 “그럼 시점이라든가 선후 관계는 밝힐 수 없고, 미국과 이란에 다 알렸다”고 전했다.

호르무즈 해협 파병 결정이 한·이란 관계에 부정적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우리 국익이 있다. 우리 국민을 보호하고 선박의 안전을 담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란은 이란대로 입장이 있으니 우리는 우리 국익에 따라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현 중동 정세를 고려해 교민안전·우리 선박의 항행 보장 등을 위해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해협 독자 파병을 결정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소말리아 아덴만 일대에 주둔하고 있는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한시적으로 확대했다.
 

국방부가 21일 호르무즈해협 일대로 파견한 청해부대 왕건함 모습. 사진은 지난해 12월 27일 부산해군작전사령부에서 왕건함이 출항하는 모습. [사진=해군작전 사령부 제공]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미국, 이란과 사전에 협의했고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며 “미국은 한국의 결정에 환영하고 기대한다는 수준의 반응이었다”고 강조했다. 이란의 입장에 대해선 “우리 결정을 이해한다는 정도로 밝혔다고 외교부를 통해서 들은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가 국방부에 전달한 것을 그렇게 이해한 것 같다”며 “거기(국방부)서도 외교부에 물어보라고 했다. 그러니깐 지금 설명하는 게 가장 정확하다고 보시면 된다”고 부연했다.

앞서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이란의 반응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에게 물어볼 사항 아닌가 싶다. 구체적인 사항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또 호르무즈 해협 파병 결정이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상이나 남·북협력 구상과는 무관하다는 것에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이번 파병과 관련해 방위비 협상 문제나 남·북 협력 문제가 연계돼 있느냐’는 질문에 “명백하게 아무 상관이 없다”고 일축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