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될성부른 한우 암소, 송아지 때부터 알아본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20-01-21 11:03
농진청·농협, 농가대상 암소 유전능력 예측 서비스 3월부터 시작 우수한 암소, 번식소로 육성…능력 낮은 암소는 고급 한우고기로 활용
#. 그동안 한우 암소의 능력을 판단하는 방법은 혈통을 보고 짐작하는 것이 유일했다. 암소가 자라 송아지를 낳고, 그 송아지가 커서 도축 성적을 받을 때가 돼서야 실제 어미 소의 능력을 알 수 있었다. 때문에 우수한 암소를 더 활용하려고 해도 이미 출하하고 없는 경우가 많았다. 반대로 능력이 낮아 개량에 도움이 되지 않는데도 계속 송아지를 낳은 경우도 있었다.

앞으로 우수한 능력을 갖춘 암소를 어릴 때 미리 알 수 있게 된다. 농촌진흥청과 농협경제지주는 한우 암소 유전체 유전 능력 예측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오는 3월부터 한우 농가에 서비스한다고 21일 밝혔다. 암송아지의 유전체 정보만으로 유전 능력을 예측하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번식소로 키울지, 고기소(비육우)로 키울지 송아지 때 판단할 수 있게 됐다. 유전 능력이 우수한 암송아지는 우수한 개체를 많이 낳도록 활용한다. 또 암소 능력에 따라 맞춤형 정액을 선택할 수 있다. 육량형·육질형·통합형 등 농가별 개량 목표를 빠르게 달성하고, 능력이 일정한 송아지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능력이 낮은 암송아지는 번식에서 제외한다. 능력에 따라 키우는 방법을 적용하면 적은 비용으로 고급 한우고기를 생산할 수 있다.

지난해 한우 육종 농가 등 전국 50여곳의 농가 6000여 마리 암송아지를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마쳤다. 능력 예측 정확도가 20% 포인트 향상하면 연간 113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

농진청은 "방정식을 구할 때 개체 간 세대 간격이 멀어지면 정확성이 크게 낮아져 지속적인 자료 확보가 필요하다"면서 "능력 자료와 유전체 정보를 모두 보유한 한우 개체를 지속해서 수집하고 예측 방정식을 주기적으로 개선해 정확도를 높여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농협경제지주는 한우 암소 개량 사업 체계 구축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우 개량 농가 5000곳을 선정해 암소 유전체 서비스를 지원한다. 능력이 낮은 암소 5000마리의 출하 비용, 암소 개량 전문 컨설팅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우량 암소에서 생산한 수송아지를 씨수소로 활용하는 등 한우 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사업과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대표는 "암소 유전체 서비스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개량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하므로 이용 농가는 반드시 컨설팅 기관의 지도를 받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양창범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장은 "암소 유전체 서비스로 농가가 개량의 주체가 되는 새 시대가 열렸다"며 "농림축산식품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농협 등 개량기관과 협력해 더 다양한 형질을 서비스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우 암소 유전체 유전능력 예측 서비스[그래픽=농촌진흥청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