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의료기기 R&D 본격화...6년간 1조2000억 투입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1-21 11:00
영상·심혈관 기기 국산화...정밀치료 로봇 기술 선점 초기 개발~인허가·사업화까지 전주기 통합 지원
정부가 의료기기 연구·개발(R&D) 사업에 향후 6년간 1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국산 의료기기와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각 부처가 개별적으로 운영하던 사업을 통합해 초기 개발부터 인허가·사업화까지 전 주기를 지원한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보건복지부·식품의약안전처와 함께 이날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R&D 사업 공청회'를 열었다.

정부는 지난 2018년 '바이오 경제 혁신전략 2025' 정책의 일환으로 10년간 3조원 규모의 사업을 발표했다. 작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0~2025년까지 6년간 1조2000억원 규모로 조정했다.

그간 의료기기 R&D 사업에서 기초·원천 연구는 과기부, 제품화는 산업부, 임상과 사업화는 복지부에서 나눠 지원하던 것을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단'(가칭)을 설립해 통합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또 R&D부터 인허가·제품화까지 전 주기를 공동으로 지원해 세계시장 경쟁력을 갖춘 시장지향형 제품 개발·미래 의료 선도·의료 복지 구현 등의 목표를 추진한다.

먼저 시장성이 있는 세계 최고 기기 개발 부문의 경우 수입 의존도가 높은 영상·심혈관·정형외과 기기 등을 국산화하고 치과·초음파 기기 등 국내 주력 분야는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 신시장 선점을 위한 세계 최초 기기 개발은 초연결 지능화 의료기기, 정밀치료 로봇, 생체재료·바이오 소재 의료기기 기술 등을 개발해 미래 의료 선도에 중점을 뒀다.

사회문제 해결형 기기 개발은 장애·고령자를 위한 재활·치료기기, 신경·정신질환·만성질환, 도서·산간 현장형 기기 등을 지원해 의료 복지를 구현한다. 이와 함께 최종 수요처인 병원을 중심으로 한 기반 연구와 사업화도 통합 지원한다.

특히 제품 개발 단계에서 인허가나 보험 등재를 고려하지 않아 시장 진입 최종 관문에서 실패하는 사례를 줄이고자 R&D 초기 단계부터 식약처 등 규제기관도 참여해 사업화를 돕는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를 계기로 일련의 사업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며 "그간 부처 간 단절적 지원으로 인해 R&D 결과물이 사업화로 이어지지 못하고 사장된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29일까지 공모 중인 사업 단장 선임을 마친 후 3월까지 사업단 설립과 구성을 마무리한다. 이후 과제 상세기획 과정을 거쳐 4~6월 중 과제를 공고‧선정한 후 7월부터 과제에 착수할 예정이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R&D) 사업의 목표와 목적 사업 계획안.[자료=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