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해리스 美대사, 文대통령 발언 공개 언급 대단히 부적절”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1-17 16:46
“남북협력 정부 결정 사안” 일축
청와대는 17일 정부의 북한 개별 관광 구상과 관련해 대북 제재 위반 가능성을 공개 거론한 해리 해리스 미국 대사의 발언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불쾌감을 나타나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리스 대사의 발언을 어떻게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에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남북 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조속한 북·미 대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라며 “남북협력과 관련된 부분은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유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는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북한과의 협력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또한 “문 대통령의 지속적 낙관주의는 고무적이다. 그의 낙관주의가 희망을 조성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이에 따른 행동은 미국과의 협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문 대통령의 남북 협력 구상을 비판한 바 있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