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농작물·통행료 관리에 블록체인 활용한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20-01-16 17:00
정부, 블록체인 육성 위해 343억원 투입
이제 농작물이 어디서 생산되고 유통되는지를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해 알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투명한 유통 과정은 물가 안정에도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고속도로 통행료 정산에도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정확도가 올라 정산 시간과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거래내역이 남아 누가 복지급여를 중복해서 받았는지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실생활에 밀접하게 사용될 블록체인 육성 사업에 총 343억원을 투입하고 농업, 교통, 치안, 식품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공선도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발굴한다.

과기정통부는 16일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함께 '2020년도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국내 블록체인 산업 진흥을 위해 민간 사업자가 정부의 블록체인 지원 사업을 한눈에 이해하고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추진하는 △공공선도 시범사업,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기술개발 사업(R&D), △전문기업 육성사업에 대한 세부 추진 방향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을 공공 부문에 먼저 도입해 공공서비스를 혁신하고 블록체인 초기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총 70억원을 투입해 10개 과제가 추진된다.

지난해 9월 400여개 국가기관과 지자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사전 과제 수요조사를 진행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10개 과제를 선정했다.

블록체인 시장이 창출되도록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 선정됐다. 경찰청의 디지털 증거 관리 플랫폼 구축 사업, 농촌진흥청의 노지작물 유통 시스템, 복지급여 중복수급 관리 플랫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안전 데이터 플랫폼 등이다.

정부는 민간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생활에서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는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사업도 48억원을 지원한다. 블록체인 기술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24개 연구개발 사업에 지난해 대비 37% 늘어난 160억원을 투입한다.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 설계와 기술검증, 블록체인 수요 공급자 컨설팅 등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 사업에도 57억원이 사용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추진해온 블록체인 시범사업 대부분이 단년도로 끝나지 않고 후속사업으로 연계되거나, 디지털 정부혁신 사업에도 반영되는 등 실질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실생활에 밀접하게 사용될 블록체인 육성 사업에 총 343억원을 투입하고 농업, 교통, 치안, 식품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공공선도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발굴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