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와 다석] 2장 말 않고 가르친다

주은정 PD입력 : 2020-01-15 17:03
‘노자와 다석’ 인문학 수업 2장… 다석 류영모의 수제자 박영호 선생이 말하는 다석 사상 분열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던지는 ‘통합’의 메시지

“진·선·미는 영원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서 이 세상에는 참된 진·선·미가 없다. 그런데도 우리가 진·선·미를 추구하는 것은 아마 우리가 이를 잃어버린 모양이다. 한얼님이 진·선·미인데 사람들이 그에 맞는 진·선·미를 만들어놓고 거기에 다다르면 만족한다” -다석 류영모

노자는 2장의 첫머리에 진(眞)·선(善)·미(美)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노자의 도(道)는 진을 말하는 것이고 이는 곧 절대 존재인 하느님을 일컫는다고 하는데요. 다석 류영모 선생은 노자의 도가 예수의 참(아레세이아)과 부처의 참(다르마)과도 일맥상통하다고 말합니다.

노자는 상대 세계를 초월해 계시는 하느님이야말로 진선미하다고 밝혔는데요. 이 세상에서 진선미하다는 것은 거짓 진·선·미이지 참 진·선·미가 아니라고 말합니다.

노자와 다석 2장 수업을 통해 다석 선생이 말하는 참 진·선·미는 과연 어디에 있고, 짐승의 성질인 3독(탐·진·치)에서 벗어나 진정한 참을 깨닫는 길에 대해 함께 고민해보시죠.
 

[사진=주은정PD]

한편, ‘노자와 다석’은 다석 류영모의 유일한 수제자인 박영호 다석학회 고문을 비롯해 김성언 다석학회 이사,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발행인이 함께하는 인문학 수업으로, 매주 수요일 유튜브 채널 ‘多夕’을 통해 공개됩니다.

기획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발행인 구성 주은정PD 출연 박영호 다석학회 고문, 김성언 다석학회 이사,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발행인 촬영·편집 주은정PD, 이지연PD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