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탈 화산, 더 큰 폭발 징후…“단기간에 안 끝나”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1-14 22:19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곳에서 폭발한 탈(Taal) 화산에서 더 큰 폭발이 발생할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14일 현지 언론과 외신,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탈 화산에서 용암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높이 800m의 짙은 회색 증기가 분출되고 있고, 화산 지진도 약 50차례 관측됐다.

또 연구소는 분화구 주변에서 다수의 새로운 균열이 나타나는 등 땅속에서 마그마가 올라와 더 크고 위험한 폭발이 발생할 징후를 보인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분화구에서는 거대한 화산재 기둥이 계속해서 뿜어져 나와 인근 지역을 위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섬에서 12일 탈 화산이 폭발하자 타가이타이 지역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