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유망창업대상]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기업 '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 제조 공정 혁신에 박차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1-16 11:18
김현종 대표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의 기준이 되겠다"
'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은 제조업 혁신을 위한 솔루션을 지원하는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기업이다. 지난해 3월에 설립된 이 기업은 벤처기업 인증과 ISO 9001 인증, 스마트팩토리 관련 특허와 저작권 5건을 보유하며 강소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 회사는 제조실행시스템(MESPOP) 공장 운영 시스템과 제조 공정혁신 노하우 전수 솔루션 (NTS)을 개발해 다양한 산업군에 공급하고 있다. 현재는 연구개발(R&D)시설을 갖춰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사업을 한창 진행중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은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고, 인천대학교와 한양대학교에서 가족 회사로 인증받아 공동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다. 제조실행시스템이 1단계라고 하면 2, 3, 4단계에서의 고도화 작업은 연구소에서 주로 이뤄진다. 

김현종 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 대표[사진=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

고도화 작업을 통해 새로운 상품도 출시된다. 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은 지난해 5월 증강현실(AR) 노하우를 지닌 '버넥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규 솔루션 ‘AR기술적용 원격 협업 스마트팩토리 기계장치·설비보존 솔루션'이라는 신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오는 3월이면 시제품이, 6월이면 완성된 제품이 나올 예정이다.  

이 제품은 실시간 관리가 용이하다. 설비가동시간, 가동률 등 설비 데이터(DATA) 분석을 통한 설비 관리도 손쉽게 처리할 수 있다. 또 스마트 글라스를 이용한 도면과 사진, 매뉴얼, 동영상 등을 통해 숙련된 기술이 없이도 기계장치와 설비유지보수, 고장 대처가 가능하다. 

하반기부터는 스마트팩토리 컨설팅기관과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맺어 공동 마케팅을 추진한다. 스마트팩토리 정보통신기술(ICT) 공급기업 풀(Pool)사와는  전략적 제휴를 통해 시스템 공급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김현종 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 대표는 "제조업 공정혁신 솔루션으로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의 기준이 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최적화한 정보통신기술(ICT) 인재들을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글로벌제조혁신네트웍이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