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20’ 지역기업 글로벌 판로개척에 박차

(대구)박신혜 기자입력 : 2020-01-13 16:28

대구광역시가 지난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20’에서 164만 달러에 달하는 현지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올렸다. [사진=대구광역시 제공]

대구광역시가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 에서 164만 달러에 달하는 현지계약 체결 등 가시적인 성과를 올렸다.

지난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20’는 전 세계 160개국에서 4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로 마련됐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CES 2020 전시회에 공동 전시관을 마련하고, 47개 중소·벤처·스타트업 지역 기업들이 참가했다.

201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대구·경북 간 해외경제사업 공동협력 합의문'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대구·경북공동관에는 스마트시티, 사물인터넷(IoT), 로봇, 스마트헬스케어, 가상현실(VR), 드론 등 다양한 지역 유망 중소·벤처기업과 대구시에 구축된 스마트시티 실증사업 기업들이 참가해 지역의 우수한 기술을 세계시장에 선보였다.

또 대구경북관과는 별도로 스포츠융복합 홍보관을 조성해 스포츠 실감 콘텐츠와 관련해 최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기업 10개사가 참가했으며, 4일간 275건의 상담실적과 250만 달러의 현지 계약을 체결했다.

대구·경북공동관을 통해 참가한 기업들은 전시회 기간 중 425건, 3800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두고 164만 달러 상당의 현지 계약을 체결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상당수의 기업들이 전시회 종료 후에도 해외 바이어와의 제품공급 및 업무협약 체결 등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돼 이후 추가적인 성과에 대한 가능성도 높다고 평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디지털 치료, 플라잉 카, 미래 식품, 안면인식, 로봇 등 CES 2020 대표 기술 트렌드를 살펴보니 그동안 우리시가 물, 의료, 미래차, 로봇, 에너지, 스마트시티로 대표되는 5+1의 미래산업 분야를 육성해온 방향성이 바람직했다는 확신이 든다"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우리 지역기업이 신기술을 토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며 현장의 소리에 귀기울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로 53년째를 맞이한 CES는 독일의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와 스페인의 MWC(Mobile World Congress) 전시회와 함께 세계 3대 IT 전시회로 꼽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