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모리화·아리랑을 한 곡에…뜻깊은 시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0-01-12 20: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하성호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지휘자

  • 대중곡 재해석…태극기 퍼포먼스도

하성호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사진=남궁진웅 기자]

‘대한민국 판타지아’에 이어 중국의 아리랑으로 불리는 ‘모리화’가 연주됐다. 한국과 중국이 음악을 통해 하나가 되는 순간은 감동적이었다. 하성호 상임지휘자가 이끄는 서울팝스오케스트라는 12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20 한·중우호음악회’를 통해 한국과 중국 친선을 도모하는 의미 있는 공연을 선보였다.

서울팝스오케스트라는 ‘대한민국 판타지아’로 2부 문을 힘차게 열었다. 하 지휘자가 직접 작곡하고 편곡한 곡이다. 아리랑과 애국가가 교차하는 멜로디가 특징이다. 이번에는 특별히 대한민국 판타지아와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민곡인 ‘모리화’를 한 곡에 담아 연주했다.

‘중국의 아리랑’으로 불리는 모리화는 아리랑과 묘한 조화를 이뤘다. 무대 위에서 서울팝스오케스트라는 태극기를 드는 이벤트를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음악으로 하나가 되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서울팝스오케스트라는 1부에서 홍콩스트링오케스트라와 함께 중국곡인 ‘설날의 서곡’과 바이올린 협주곡 ‘량주’, ‘독립군가’를 함께 연주했다. 2부에서는 더욱 대중적인 곡들로 관객 마음을 녹였다. 테너 윤승환·황태경·이상규·이규철, 바리톤 오유석, 베이스 이세영이 출연해 ‘우리는’을 비롯해 ‘하숙생’, ‘걱정말아요 그대’ 등의 노래를 선사했다.

작·편곡에 능한 하 지휘자는 “일반 관객들이 다 아는 노래를 새롭게 해석해서 우리 성악가들이 부르기 때문에 더욱더 멋스럽다”고 평가했다.

하 지휘자는 1988년 서울팝스오케스트라를 창단했다. 유학을 다녀온 뒤 지인들과 의기투합해 우리나라에서도 미국 보스턴팝스오케스트라 같은 악단을 한번 만들어 보자고 마음먹은 것이 시작이다. 지난 32년간 3000회가 넘는 연주를 함께했다. 하 지휘자는 “올해로 30년째 되는 단원이 있다. 눈빛만 봐도 서로 뭘 원하는지 안다”며 “깊이 있는 음악을 할 수 있는 이유다”고 밝혔다.

1952년생인 하 지휘자가 가장 싫어하는 단어는 ‘은퇴’다. 그는 “음악은 일이 아닌 노는 것이다. 죽을 때까지 평생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날 음악회에서 열정적인 지휘로 서울팝스오케스트라를 이끌며 관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하 지휘자는 “아주경제 애독자들이 저희 음악을 통해 즐거움을 느끼고 돌아가셨으면 좋겠다”며 “이번 공연을 통해 열정도 느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하성호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 [사진=서울팝스오케스트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