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상하이에서 '막춤' 선보인 테슬라 CEO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1-08 09:15
상하이 기가팩토리서 중국산 '모델3' 첫 인도식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7일 중국 상하이 기가바이트 테슬라 생산공장에서 열린 모델3 인도식에서 춤을 추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7일 중국 상하이 테슬라 기가팩토리에서 열린 중국산 '모델3' 인도식 하이라이트는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선보인 '막춤'이었다.  

머스크 CEO가 이날 행사 후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에는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그가 악스웰 앤 잉그로소의 노래 '모어 댄 유 노우(More Than You Know)'에 맞춰 막춤을 선보이는 장면이 담겼다.  처음엔 가볍게 어깨만 들썩거리던 그는 아예 겉옷을 벗어던지고는 본격적으로 댄스에 시동을 걸었다. 관중에서는 박수와 함께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머스크 CEO는 이날 인도식에서 "2019년은 테슬라에게 매우 중요한 한 해였다"며 "상하이 정부와 우리가 함께 기적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또 상하이 공장에서 모델3 외에도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인 모델Y 생산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1월 중국 상하이에 외자기업으로는 처음 100% 단독 출자해 공장을 세웠다. 이후 불과 357일만에 생산차량을 인도한 것으로,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 가운데 최단 기록이다. 중국 정부가 테슬라의 대규모 투자를 적극 지원한 결과다. 중국 정부는 테슬라가 생산하는 자동차에 대해 10% 취득세를 면제해 주기로 하고, 거액의 대출금도 잇달아 내줬다.

테슬라는 빠른 중국 시장 선점을 위해 ‘무기’까지 장착했다. 중국산 모델3 가격을 기존에 발표된 33만 위안(약 5550만원)에서 29만9000위안으로 10% 가량 낮춘 것이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 토종업체들에게 유리했던 신에너지 차량 보조금을 확 줄이면서 테슬라의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이 더 커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중국 현지 언론들은 "늑대(테슬라)가 사냥에 나섰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7일(현지시각) 미국 나스닥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3.88% 오른 469.06달러로 마감,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870억 달러였다. 이는 포드자동차와 제너럴모터스(GM) 시총을 합친 것에 상당한다. 

[영상출처=유튜브 테슬라 엘론 머스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