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란 갈등]트럼프, 이란 유적지 겨냥 논란에 "국제법 지킬 것...이란 보복 땐 강력 반격"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1-08 08:55
트럼프, 유적지 겨냥 논란에 마지못해 "국제법 지킬 것" "솔레이마니는 괴물...이란 보복하면 심한 대가 치를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의 문화유적 파괴를 경고한 뒤 거센 역풍에 직면하자 마지못해 "국제법을 지키겠다"고 밝히며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그는 미국이 제거한 이란 군부 실세 솔레이마니를 '괴물'로 지칭하면서 이란이 보복에 나설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 사망에 이란이 보복을 예고하자 이란 문화에 중요한 곳을 포함해 52곳에 반격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후 미국 안팎에서 문화 유적을 공격하는 것은 국제법 위반이자 전쟁 범죄라는 비난이 일었다. 유네스코 주도로 주도로 1954년 체결된 헤이그 협약은 문화재를 군사 공격의 대상으로 삼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7일 오후 백악관에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 회담에 앞서 기자들 앞에서 "법이 그렇다면(문화 유적을 겨냥해 공격하는 것을 금지한다면) 법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그러나 그는 "생각해보라. 그들(이란)은 우리 국민을 죽인다. 그들은 우리 국민을 폭파하는데 우리는 그들의 유적지를 신사적으로 대해야 한다. 그렇지만 나는 괜찮다. 괜찮다"면서 썩 내키지 않는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를 '괴물'로 표현하면서 사살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는 "미국 측을 공격할 것이라는 엄청난 정보에 따라 (솔레이마니) 제거 결심을 하게 된 것"이라며 "이제 그는 더이상 괴물이 아니다. 그는 죽었다. 이는 많은 나라들에 좋은 일이다. 여러 나라들로부터 매우 기쁘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미국을 상대로 솔레이마니 제거에 대한 보복에 나설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도 거듭 강조했다. "이건 분명하다. 이란이 뭔가를 하려거든,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그들은 대가를 치를 것이고 무척 심각한 고통을 받을 것이다"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또 "미국은 어떠한 이란의 잠재적 보복에도 준비가 돼 있으며 보복으로 되돌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라크 미군 철수 문제와 관련해선 지금은 적기가 아니라고 못 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궁극적으로 이라크가 스스로 해결해 나갈 수 있기를 원한다. 그러나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라며, "미군의 즉시 철군은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