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미국行...'경제·통일' 두 마리 토끼 챙긴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1-07 11:41
라스베이거스 'CES' 최초 참가...구글과 투자 논의 美 외교협회 초청강연...'한반도 평화' 역설

[사진= 아주경제DB]


박원순 서울시장이 7박10일 일정으로 미국에 간다.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트렌드 쇼인 'CES 2020'에 서울시장으로서는 처음 참석하는 한편 구글 최고경영진을 만나 서울에 대한 투자방안 등을 논한다. 미국 외교협회 초청 강연에선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강연한다. 서울시장으로서는 이례적으로 경제·통일 문제를 챙기고 나선 것이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7∼16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2016년 이후 4년 만의 미국 방문이다. 이번 순방은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이자 미래 혁신기술 경연의 장인 'CES 2020' 최초 참석과 연계해 기획됐다.

박 시장은 CES 참석으로 순방 일정을 시작한다. 서울시장의 CES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20개 중소기업이 동행해 세계에 자신들의 기술을 알린다. 또 세계 각국에서 기업과 스타트업, 정부, 정보기술(IT) 전문가 등과 교류를 갖고 서울의 스마트도시 경쟁력과 우리 기업을 세계 무대에 홍보한다. 이 행사에는 스티브 시솔락 네바다주지사, 매를린 커크패트릭 라스베이거스 클라크카운티 의장 등 미국 현지 도시 관계자들도 참석한다.

실리콘밸리가 자리한 세계적 혁신도시인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창업하기 좋은 도시이자 매력적인 투자처인 서울 알리기에 전면적으로 나선다. 서울시가 지난 8년간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혁신창업의 주요 내용과 성과를 알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Alphabet Inc.)'의 존 헤네시와 전 구글 회장인 에릭 슈밋과도 각각 면담한다. 또 스탠퍼드대 초청강연을 통해 차세대 혁신 리더들에게 특강하고, 자유롭게 질의응답을 주고 받는 시간도 갖는다.

마지막 방문 도시인 워싱턴 DC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화두로 외교·안보 분야의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 초청 좌담회에서 연설하고, 미 국무부의 브라이언 불라타오 차관과도 만난다. 국내 지자체장 최초로 미 상공회의소에서도 연설한다.

박 시장은 "스마트도시 서울의 경쟁력도 세계에 알릴 계획"이라며 "샌프란시스코와 워싱턴 DC에선 서울시가 저성장의 늪에 빠진 서울경제의 미래 키워드로 주목, 전폭적으로 육성해온 혁신 창업의 성과와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서울의 강점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