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사태로 석유·가스 수급 위기 땐 2억 배럴 비축유 방출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1-06 14:42
정유업계 "아직 국내 수급 차질 없지만 불확실성 대비해야" 산업부 3개월 만 긴급 점검회의
중동 지역에서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정부가 석유·가스 수급 위기 발생 시 2억 배럴 규모의 민관 비축유를 방출하는 등 비상대응 체계에 들어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 중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석유·가스 수급 및 가격동향 점검회의'를 열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군의 공습으로 카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사망한 이후 중동 정세가 급속히 불안해지자 대응책 마련 차원에서 열렸다. 지난해 9월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석유시설에 대한 드론 테러 사건 이후 3개월여 만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가스공사와 정유업계 관계자들은 "석유·가스시설이나 유조선 등에 직접적인 공격은 없었기에 현재까지 국내 수급 현황에 차질은 없다"며 "다만, 향후 국제 석유·가스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작년 1월~11월 기준 우리나라의 중동 원유 수입 비중은 전체의 70.3%, 액화천연가스(LNG)는 38.1%에 달한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석유공사·업계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석유수급 상황실에서 원유 수입과 유조선 동향 등의 수급 상황과 국제유가·국내 석유제품 가격을 매일 모니터링하는 등 점검회의를 계속 연다는 계획이다.

석유·가스 수급 위기가 실제 발생할 경우, 정부는 보유한 9650만 배럴 등 총 2억 배럴 규모의 비축유(2019년 11월 말 기준)를 방출하고 석유 수요 절감 조치를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등 비상 대응 체계를 신속히 작동한다는 방침이다.

주 실장은 "업계와 함께 중동 정세와 국제 석유·가스시장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국내 석유·가스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란 자료사진[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