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솔레이마니 사망으로 세계 더 안전해졌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1-06 07:25
"조치 안 했으면 더 큰 위험 초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란 혁명수비대(IRGC) 정예부대 쿠드스군 사령관 가셈 솔레이마니 제거에 대해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5일(현지시간) ABC방송 디스위크와 인터뷰에서 솔레이마니의 사망으로 "세계가 더 안전한 장소가 됐다는 건 매우 명확하다"며 솔레이마니를 사살한 미국의 공격은 합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미국의 정보 평가는 명확했다"며 "조치를 취하지 않았으면 더 큰 위험을 초래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솔레이마니가 미국에 대해 음모를 꾸미고 있었다면서 "그의 계획을 막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미국의 대(對)이란 전략에 대해 "이라크·중동 내 이란의 대리군에 집중하기보다는 (미국을) 위협하는 이란의 실질적인 의사결정자를 겨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혹한 보복을 공언한 이란에 대해 "나쁜 결정을 내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의 이번 공습은 합법적이었고 앞으로 미국의 공습도 합법적일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공습과 관련해 이번 주 의회에서 다시 한 번 브리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AF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